3대 손주들에 의해 선보이는 도선재청평냉면

‘가평 명품한우 떡갈비’ 지역대표 먹거리로 승부한다.

3대 손주들에 의해 선보이는 도선재청평냉면
가평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을 활용해‘명품한우 떡갈비’로 승부수를 던진 맛집이 있어 화제다.
청평면 고성리에 위치한 ‘도선재청평냉면’김경원 대표는“춘천하면 닭갈비, 가평하면 떡갈비”라며 “가평의 대표적인 먹거리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다.
2년전 이곳 물맛에 반해 터를 잡은 도선재 대표음식은 냉면과 쇠 떡갈비다. 냉면은 고향이 평안도 덕천인 김 대표 외할머니 집안의 내림 음식이며 쇠 떡갈비는 전남 담양이 고향인 처가의 내림 음식이다.
두 집안의 내림 음식이 3대 손주들에 의해 선보이는 곳이 도선재다.
이곳 주인장이 ‘가평 한우 떡갈비’로 맛의 승부를 띄운데는 이유가 있다. 가평하면 아름다운 관광지와 자연환경을 자랑하지만 딱히 대표음식이 없다는 것에 착안해서다.
특히 한우 떡갈비에 들어가는 모든 재료들은 가평지역에서 생산되는 100% 한우와 양념으로, 원산지가 대한민국 청정가평인 것도 그가 내새우는 중요한 이유다.
김 대표는 “음식의 맛은 좋은 재료와 정성이 기본이지만 지역을 알고 주민들과 상생하는 것도 손맛을 내는데는 또 하나의 비법”이라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